성매매란
  • 뉴스클리핑
  • 성매매란
  • 뉴스클리핑
  • 성매매특별법 14주년…"성매매는 곧 성폭력! 수요 차단해야"
    등록일2018.09.20
    조회수129
  •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성매매는 성폭력이다!" "문제는 구매자다! 해법은 수요 차단!"  

     여성단체들이 올해 성매매특별법 시행 14주년을 맞이해 19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행사를 벌였다.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등 여성인권단체들은 이날 낮12시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2018성착취반대 여성인권공동행동' 행사를 열고 "성평등한 사회와 성매매는 결코 함께 갈 수 없다"며 정부의 역할을 촉구했다.

     이들은 공동성명서에서 "지난 정부는 4대악을 근절하겠다면서 성매매를 여성인권의 영역에서 오히려 배제했다"며 "수사와 단속의 전담체계는 사라지고 지자체를 중심으로 한 정량평가 방식은 현장을 실적 중심의 관리체계로 만들어 성매매 예방, 피해자 보호, 가해자 처벌 중심 정책은 실종됐다"고 비판했다. 

     또 "보수정부 8년 동안 성매매 방지를 위한 국가정책은 후퇴했고 그러는 동안 성매매 알선 방식은 더욱 교묘하게 확산됐고 기술적 진화로 성산업 착취구조가 더욱 고착화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8년 미투운동은 한국 사회 성차별 구조의 변혁을 요청하면서 성차별, 성폭력 근절을 위한 전사회적인 목소리를 높여내고 있다"며 "정부의 후퇴한 성매매 방지정책이 제대로 다시 집행되길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성매매 방지대책 재수립 ▲성매매 전담체계 구축 ▲아동청소년 성착취범죄 대응 ▲성구매 수요 차단 정책 실시 등을 요구했다.

     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최근에는 불법사이트가 버젓이 운영되고 성매매를 알선해 막대한 이익을 챙기는 등 심각한 범죄행위가 벌어지고 있다"며 "이런 구조 속에서 여성들이 성착취 피해에 더 광범위하게 내몰리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빠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백 상임대표는 "성매매 예방과 피해자 보호, 가해자 처벌은 국가의 책무지만 국가는 오히려 성산업 확산을 방조했다"며 "이제는 국가가 구조적 고리를 해체하기 위해 제 역할을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아동청소년들의 성매매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이현숙 탁틴내일 대표는 "성매매와 성산업이 커지면 결과적으로 취약한 아동과 청소년이 유입될 수밖에 없다"며 "성구매자, 불법촬영물 이용자에게 적극적으로 책임을 물고 인신매매범으로 처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조진경 십대여성인권센터 대표는 "우리 사회는 성적 행위에서만은 10대가 리드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10대가 성인의 성적 욕망에 소비되는 현실을 매매라고 하고 10대들의 자발성에 의해 문제가 해결할 수 있다는 것처럼 (관련)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은 2000년 전북 군산 대명동 성매매집결지 화재 참사가 일어난 날이었다. 여성단체들은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의미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성매매산업을 의미하는 '접대', '(성매매) 후기사이트' 등의 문구가 적힌 하얀 천을 찢는 퍼포먼스도 벌였다. 

     앞서 오전 11시 서울시성매매피해여성지원협의회는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성매매추방기간 연합캠페인을 개최했다.  

     200여명이 모인 이 행사에는 "성매매 산업 다 망해라" "가부장제 끊자" 등의 내용으로 개사한 노래를 부르며 강강술래 춤을 췄다. 이들은 서울광장에서 행사를 마친 뒤 광화문광장을 거쳐 공동행사 행사에 합류했다. 


    기사날짜: 18. 09. 19

    출처: 뉴시스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0919_0000423502&cID=10201&pID=10200

  • 첨부파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