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란
  • 뉴스클리핑
  • 성매매란
  • 뉴스클리핑
  • '청소년에게 할당 성매매 알선 20대 실형'
    등록일2017.09.25
    조회수422
  • 창원지법 형사4부(장용범 부장판사)는 미성년자 등에게 하루 할당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 등)로 재판에 넘겨진

    김 모(24·여) 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하고 성매매알선 방지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고 24일 밝혔다.
     
    재판부는 "범행을 부인하는 등 반성하지 않고 피해 회복이 이뤄지지 않은 점을 감안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김 씨는 2016년 1월부터 6월 사이 평소 알고 지내던 박 모(17) 양과 지적 능력이 떨어지는 이 모(19·여) 씨 등

    2명을 꾀어 스마트폰 앱을 통해 만난 남성들과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그는 두 사람에게 하루에 2∼3회씩, 모두 230차례 가량 성매매를 알선하고 그들이 받은 성매매 대금 절반 가량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았다.

    김 씨는 또 성매매를 알선하면서 박 양에게는 하루 25만 원, 이 씨에게는 하루 40만 원씩 할당액을 정해준 다음

    두사람이 성매매를 더 많이 하도록 경쟁까지 시킨 것으로 수사과정에서 드러났다.

    그러나 김 씨는 불법 성매매를 미끼삼아 오히려 협박하는 남성들로부터 두 사람을 보호해주는 대가로 돈을 받았을 뿐 성매매를 알선하진 않았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김 씨가 전화나 페이스북 등을 통해 두 사람에게 성매매를 권유한 사실이 인정되고

    다른 사람이 모는 승용차로 모텔까지 태워주기도 한 점을 근거로 성매매를 알선했다고 판단했다. 

     

    기사날짜: 17. 09. 24

    출처: 부산일보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70924000073

     

  • 첨부파일
목록